On-Air
'전주시청' 출입 통제.. "불통 행정 심화"
2023-02-01 1136
강동엽기자
  soros@jmbc.co.kr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앵커▶

전주시가 시청 현관에 출입통제시스템을 설치해 논란입니다.  


이제 행정 부서를 방문하려면 신분증을 맡기고 방문 이유도 밝히라는 건데요, 


직원 보호와 청사 보호 때문이라고 설명하지만 불통 행정이 더욱 심화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강동엽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민들의 방문이 잦은 전주시청 1층 로비 


두꺼운 유리로 된 차단기가 앞을 가로막고 있습니다. 


행정부서로 통하는 엘리베이터나 계단의 길목에 출입통제장치를 설치한 겁니다. 


안내 데스크에 방문 사유를 밝히고 신분증이나 자동차 열쇠를 맡겨야 출입증을 받아 들어갈 수 있습니다. 


전주시가 예산 5천만 원을 들여 설치한 건데 시민들은 불편하다고 입을 모읍니다.


[전주시 민원인]

"시청을 뭐 어쩌다 한번 오는 것도 아니고 정말 자주오거든요 근데 오늘 뭐 여기 왔는데 마음대로 들어갈 수도 없고.. 너무 불편합니다. 솔직히" 


지난 2020년 전북도청에 출입통제시스템이 도내 처음으로 도입되면서 시민단체와 노동계의 거센 반발을 샀던 상황이 재현된 겁니다. 

  

까다로워진 출입 절차에 대해 전주시는 직원과 청사 보호를 이유로 내세웁니다. 


집회와 시위 과정에서 청사 진입 시도가 있기도 하고, 악성 민원인으로 인한 업무 차질에, 직원들이 다치는 일까지 벌어지고 있다는 겁니다.


[노은영 / 전주시청 총무과장]

"(진입시도로) 전치 6주 상해를 입은 직원도 있었고 허위신고로 직원에게 피해를 주는 사례도 발생을 해서 직원 신변보호 차원에서"  


하지만 반론도 적지 않습니다. 


시민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할 기초지자체가 상시 출입통제시스템을 갖춘다는 것은 옳지 않다는 것, 


타 지자체는 청사 통제를 풀고 있는데 거꾸로 행정 아니냐는 지적입니다. 


성남시는 민선 8기에 들어 통제장치를 철거했고, 오산시는 코로나19가 잠잠해지면서 지난달 청사 개방을 결정했습니다. 


원주시는 지난해 시장실 앞에 통제장치를 설치했다가 시민과의 불통 문제가 제기되자 얼마 안 돼 없애기도 했습니다. 


[한승우 / 전주시의원]

"(기초지자체는) 어떤 쓴소리도 들어야 되고 소통을 해야 되고 열린 행정을 해야 되는 공간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민생과 담을 쌓겠다라고 생각하는 거고" 


민선 8기 들어 전주시의 불통 행정이 논란이 된 것은 이미 오래, 


출입통제시스템은 또 다른 논란거리로 기록될 전망입니다. 


MBC 뉴스 강동엽입니다.


영상취재: 진성민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