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무리한 속도전 '비일비재'.. 건설안전특별법 촉구
2022-01-20 601
허현호기자
  heohyeonho@gmail.com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부실 공사 정황이 드러난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에 전라북도도 이번 주까지 도내 건설 현장에 대한 점검을 벌이고 있는데요,


건설 노동자들은 무리한 속도전 등 위험천만한 관행은 현장에서 비일비재하다며 건설안전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죽지않을 권리를 외치는 노동자들의 구호가 당분간 계속될 전망입니다,


허현호 기자입니다.


도내 한 아파트 공사 현장, 외벽에 거푸집을 설치하고 콘크리트를 타설해 건물 층수를 올리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를 의식한 듯 현장 관계자들은 안전에 더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는 반응입니다.


현장 관계자


(점검을) 군청에서도 나오고, 국토부에서도 나오고... 기준대로 잘 지켜가면서 하고 있어 가지고요. 오히려 좀 더 신경 쓰죠.


하지만 건설 현장 노동자들의 말은 다릅니다.


콘크리트 양생 기간도 지키지 않고 지지대를 서둘러 철거하는 등 부실 공사 정황이 드러나고 있는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처럼, 도내에서도 무리한 속도전이 비일비재한 관행이었다며, 위험천만한 현장에 내몰리는 것은 지금도 여전하다고 주장합니다.


임영웅/민주노총 건설노조 전북본부장


건설 현장은 달라진 게 하나도 없습니다. 보통 기준으로, 일주일에 1층씩 올라가고 있습니다. 늘상 안전 (대책)이 지켜지지 않기 때문에 불안한 가운데 일을 할 수밖에 없는 거죠.


전라북도는 이번 주까지 도내 아파트 건설 현장 53곳을 대상으로 안전 점검을 진행할 예정인데, 자체 점검을 위해 공사가 중단된 군산 현장을 포함해 현대산업개발 현장 2곳도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하지만 건설 노동자들은 매번 반복되는 사후 약방문식 처방보다는 건설안전 특별법 제정 등 근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촉구합니다.


심경택/민주노총 플랜트건설노조 전북지부장


건설 현장은 이윤 창출을 목적으로 불법 도급과 이로 인한 공기단축, 위험이 만연돼 있다. 정부 당국의 규제와 책임자 처벌은 필수적이다.


'언제 사고가 나도 이상할 것이 없다'는 건설 현장, 노동자들은 올해도 여전히 '죽지않을 권리'를 외치고 있습니다.


mbc 뉴스, 허현호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