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선별지급되는 전주시 재난지원금, "누가 대상?"
2021-02-08 2780
한범수기자
  happyhanbs@jmbc.co.kr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지난해 전주시는 정부 지원을 받지 못한

취약계층 5만 명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했습니다.


1년 가까이 지역경제가 얼어붙으면서

다시 한 번 재난지원금 카드를 꺼내들었는데요.


자세한 내용을 한범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VCR▶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시 예산 152억 3천만 원을 투입해

또 다시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한 전주시.


재정이 부족한 현실을 고려해

이번에도 선별지급을 선택했습니다.


◀SYN▶ 김승수 전주시장

별도의 추경 없이 우리 시의 가용자원을 최대한 활용했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지급 시점 또한 신속하게, 이 시간 이후 바로 지급을 시작하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일반 가정집과 관공서를 제외하고,

세 달치 상하수도 요금을 모두 감면합니다.


[PIP CG 1]

시내 4만 9천여 곳의 소상공인 업체가

혜택을 볼 것으로 추정됩니다.


전체 재난지원금 152억여 원 가운데 75%,

115억 원이 요금 감면에만 투입됩니다./


정부의 방역 조치로 손실이 컸던 업소는

더 많은 보상을 받게 됩니다.


[PIP CG 2]

코로나19 감염자의 방문 이후

안전안내문자에 공개돼 손해를 입은 업소에겐

백만 원의 지원금이 주어집니다./


[CG 1]

PC방과 독서실, 결혼식장 등

9개 업종, 3천6백여 업체에는

50만 원의 지원금이 배정됐습니다./


[PIP CG 3]

전염병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전세버스와 법인택시, 관광업체는

사업장 단위로, 혹은 종사자 개개인에게

50만 원에서 백만 원의 지원금이 지급됩니다./


[PIP CG 4]

한국예술복지재단에 등록된 예술인

천4백여 명도 1인당 50만 원씩 받을 수

있습니다./


지난해 전주시는 선별지급 대상을 추리는데만

너무 많은 시간을 쏟았다는 비판을 받았습니다.


이번에는 지원 대상이 명료해

정책 추진이 훨씬 빨라질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MBC 뉴스 한범수입니다.

◀END▶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