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전주교도소 2023년까지 이전, 보상기준 마련
2021-02-14 1912
한범수기자
  happyhanbs@jmbc.co.kr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전주교도소가 현 위치에 지어진 지 50년이 돼

낡고 비좁은 시설로 변했습니다.


도심과 가까워 주민들에게 불편을 주고

도시 발전을 저해한다는 의견이 많았는데요.


그동안 공회전만 해온 교도소 이전 논의가

이제 속도를 낼 것 같습니다.


한범수 기자입니다.

◀VCR▶

지난 1972년, 전주 평화동에 자리를 잡은

전주교도소.


오는 2023년, 현재 위치에서 3백 미터 떨어진

작지마을로 시설 전체가 이전합니다.


이전 예정지도 도심과 그리 멀지 않지만

산으로 가로막혀 거리감을 둘 수 있습니다.


전주시가 교도소 이전 계획을

법무부에 처음 건의한 건 지난 2002년,


작지마을 주민들과 의견 차이가 심해

19년간 사업에 진전이 거의 없었습니다.


◀INT▶ 송창섭 (전주 작지마을 농민)

교도소 때문에, 국가시설로 인해서 여기가 지금 죽어버렸잖아, 땅이... 상응하는 보상을 해줘라...


하지만 최근 국민권익위원회의 중재로

보상 기준이 합의되면서

답답했던 분위기가 바뀌었습니다.

-----------------------------------------

반세기 전 교도소가 현 위치에 들어설 때만

해도 주변은 논과 밭, 산이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주변이 주거 지역으로 탈바꿈한

상태,


혐오시설을 거주지에서 분리해 달라는

민원이 멈추지 않았는데, 전주시에 적잖은

부담이었습니다.


또한 전주 남부권을 균형 있게 개발하기

위해선 교도소 부지를 다른 용도로 활용하는 게

낫다는 정책적 판단이 이전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입니다


◀INT▶ 임명규 과장 (전주시 신도시사업과)

(이전 예정지인) 작지마을에 20여 가구가 거주 중인데, 대체 거주지로 옮겨갈 때 시세의 15% 정도에 땅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전주시는 최대 3백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작지마을 토지를 구입하고,마을 주민들의

생계비와 보상금, 이주 비용 등을 지원한다는 입장입니다.


MBC 뉴스 한범수입니다.

◀END▶


목록